정의당 전남동부 "양당정치 끝내고 방향타 미래로 돌리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의당 전남동부 "양당정치 끝내고 방향타 미래로 돌리자"

정의당 전남 동부권 총선 후보들이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발전 공약을 제시했다.(사진=정의당 제공)

정의당 전남 동부권 총선 후보들이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발전 공약을 제시했다.(사진=정의당 제공)
정의당 21대 총선 전남 동부권 후보들이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정의당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 갑 강병택, 순천·광양·곡성·구례 을 이경자, 여수을 김진수, 비례대표 박웅두 후보는 27일 순천시의회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당이 특권, 반칙, 폭력으로 대표되는 낡은 기득권 양당정치를 끝내고 대한민국의 방향타를 미래로 돌리겠다”며 공동 공약을 발표했다.

이들은 “광양만권을 중심으로 한 국가산업단지와 배후 공단은 전남 경제의 핵심 거점이자 성장 동력”이라며 “정의당이 전남 동부를 탈 탄소경제, 녹색산업으로의 대대적인 전환을 통해 도민의 삶의 질을 새로운 단계로 발전시켜 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농·어민기본소득 법제화 △노동자작업복 세탁소 설치 의무화 △중대재해기업처벌특별법 제정 △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완전 적용을 공약했다.

또 △후계농업인 육성특별법 제정 △농산어촌교육특별법 제정 △청년의무고용제 확대 △세계 섬 엑스포 개최 △섬발전연구진흥원 설치 △섬진강유역환경청 유치 △종합대학병원과 권역외상센터 유치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꼼수와 반칙 위성비례정당을 준엄히 심판하고 정의당의 원내교섭단체 구성을 위해 도민 여러분들께서 품어주시고 힘과 지혜를 주시기 바란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