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장 출신 여수 민주당 후보들 선거법 위반 수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검사장 출신 여수 민주당 후보들 선거법 위반 수사

더불어민주당 여수갑 주철현, 여수을 김회재 후보.(사진=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여수갑 주철현, 여수을 김회재 후보.(사진=자료사진)
21대 총선이 불과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검사장 출신 전남 여수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잇따라 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26일 지역 정가 등에 따르면 여수갑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후보는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광주지검 순천지청에 고발됐다.

상대인 무소속 이용주 후보는 주 후보가 민주당 경선 재심 신청을 하면서 일반시민과 당원을 상대로 청원서를 받아 중앙당에 제출한 것은 선거법 위반이라며 검찰의 즉각적인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현행 공직선거법은 ‘누구든지 선거운동을 위해 선거구민에 대한 서명이나 날인을 받을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이를 위반했다는 것이다.

여수을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후보는 같은 당 경선 상대였던 정기명 후보에게 허위사실 유포 혐의 등으로 고소를 당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최근 정 후보를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8시간 넘는 조사를 통해 김 후보가 발표한 성명서 내용이 허위라고 주장하는 이유 등을 확인했.

검찰은 또 김회재 후보가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이 자체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불법으로 공표한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사장 출신인 주철현, 김회재 후보는 공교롭게도 이번 수사를 벌이고 있는 순천지청을 관할하는 광주지검장 출신이다.

일각에서는 상대 후보측의 고소 고발에 따른 이번 수사가 불리한 선거판을 흔들어보려는 꼼수에 불과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총선이 불과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검찰이 전직 지검장들을 상대로 벌이는 수사인 만큼 선거법 위반 여부 등을 공정하고 신속하게 판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