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억 신고한 명현관 해남군수 전남 지자체장 중 최고 자산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59억 신고한 명현관 해남군수 전남 지자체장 중 최고 자산가

명현관 해남군수가 전남 22개 시장·군수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보면 명 군수는 지난해 64억6200만원보다 4억9400만원 줄어든 59억6800만 원을 신고해 전남 지자체장 중 재산이 가장 많았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지난해 40억9900만원에서 4억5400만원이 증가한 45억5300만원을 신고했고, 김준성 영광군수는 지난해 27억8400만원보다 6억4500만원이 늘어난 34억2900만원을 신고하면서 뒤를 이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22명의 시장·군수 가운데 1년 새 재산이 가장 많은 늘었는데 1년 전 18억6800만원을 신고했으나 올해 신고액은 11억400만원이 늘어난 29억7300만원으로 신고됐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