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상포 뇌물 혐의 사무관 징역 6월 집유 2년 선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여수 상포 뇌물 혐의 사무관 징역 6월 집유 2년 선고

 지난해 4월 시민단체가 순천지청 앞에서 상포 의혹 여수시장과 공무원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고영호 기자)

지난해 4월 시민단체가 순천지청 앞에서 상포 의혹 여수시장과 공무원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고영호 기자)
여수시 돌산읍 상포지구와 관련해 뇌물 혐의를 받은 여수시 사무관의 유죄가 1심에서 인정됐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형사 4단독은 뇌물요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여수시 A 사무관에게 23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 사무관은 상포지구 개발업자에게 인허가 관련내용을 휴대폰으로 전송하는 등 비밀을 누설해 개발업체가 공유수면 매립지를 원활하게 취득토록 하는 등 혐의로 광주지검 순천지청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영장이 기각되기도 했다.

여수 시민단체는 상포지구 인허가 특혜 의혹을 제기하면서 주철현 전 여수시장을 고발했으나 순천 검찰이 무혐의 처분했고 시민단체가 불복하면서 고발 사건이 광주 검찰로 넘어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