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산단 특위 "대기업 본사 대표 의회 방문 사과"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여수산단 특위 "대기업 본사 대표 의회 방문 사과" 촉구

 여수산단 특위 4차 운영회의(사진=여수시의회)

여수산단 특위 4차 운영회의(사진=여수시의회)
여수시의회 여수산단 특위가 대기오염 물질 측정치 조작사건에 연루된 여수산단 대기업 등을 대상으로 강도 높게 대응키로 결정했다.

특위 주재현 의원은 22일 4차 운영회의에서 위반 사업장 본사 대표가 의회를 방문해 진정어린 사과를 할 것을 촉구했다.

문갑태 특위 부위원장은 의회 차원에서도 해당 사업장의 대시민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위 위원들은 지난 1월부터 추진했던 산단 방문간담회에 대해, 필요성은 인정한 반면, 측정장비 또는 전문가의 참여 없는 당장의 사업장 방문은 실효성이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따라 특위는 향후 특위 활동방향을 대기오염물질 불법배출 및 조작사건이 먼저 해결된 후에 산단 방문간담회 일정을 추진키로 하면서 당분간 해당 사건 대응에 전념할 방침이다.

특위는 위반업체 대표 등을 의회로 소환해 대책방안을 보고 받고 대시민 사과를 요구키로 했다.

나현수 의원은 1~2종 여수산단 관리‧감독 권한을 여수시로 이관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이 필요하며, 시민과 언론, 시민단체의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서명운동 또는 국민 청원을 추진할 것을 주장했다.

김행기 여수산단 특위 위원장은 “산단 주변마을 주민들은 대기오염물질 불법배출 산단업체를 상대로 생계를 뒤로한 채 연일 항의와 거리집회에 나서고 있다”며 “의회에서도 위반업체로부터 진정성 있는 대시민 사과와 책임 있는 대책방안이 제시될 수 있도록 강경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