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감금하고 고속도로 음주운전한 30대 입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여성 감금하고 고속도로 음주운전한 30대 입건

여성을 감금해 태워 고속도로를 음주운전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7일 감금 및 도로교통법 상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A(33)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부터 7시25분 사이에 광주에서 서순천IC까지 B(28·여)씨를 승용차에 강제로 태우고 음주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6시40분쯤 "앞에 가는 승용차가 비틀거린다. 조수석에 타고있는 사람이 차량 밖으러 나오려고 한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A씨의 차량을 추적했다.

경찰은 7시25분쯤 서순천IC 인근에서 A씨의 차량을 발견하고 A씨를 검거했다.

경찰조사에서 B씨는 A씨가 자신을 감금,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A씨와 B씨는 지인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면허정지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95%의 상태에서 운전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