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남해 해저터널 조기 추진 시급

 여수-남해 해저터널을 촉구하고 있다(사진=여수시)

여수-남해 해저터널을 촉구하고 있다(사진=여수시)
주승용 국회 부의장이 6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동서화합과 상생발전을 위한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기추진 대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여수와 남해를 ‘육로로 연결’하는 해저터널 사업이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새로운 성장 동력의 대표적인 모델이라고 밝혔다.

주제발표에 나선 조상필 광주전남연구원 실장은 국내외 해저터널 건설현황을 소개한 후 해저터널 건설 필요성을 역설했다.

조상필 실장은 “여수~남해 해저터널은 지역균형발전과 동서화합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유일한 사업”이라며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으로 추진해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제발표자인 하경준 경남발전연구원 박사 또한 해저터널의 효과와 시사점을 발표하며, 건설 추진을 강조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이 대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여수시)

권오봉 여수시장이 대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여수시)
주제 발표 후에는 이정록 전남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이상헌 국토교통부 과장, 유정복 한국교통연구원 본부장, 이백진 국토연구원 본부장, 신우진 전남대 교수, 김영 경상대 교수 등이 패널로 나섰다.

토론회에는 이주영 국회부의장과 김무성·김두관·정인화·이용주·최도자 의원,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 등이 참석해 활발한 교류와 상생발전을 바라는 여수·남해 주민들에게 힘을 실어줬다.

여수~남해 해저터널은 여수 삼일동과 남해 서면을 연결한다.

총 길이는 육상 1.73㎞, 해저 4.2㎞ 등 5.93㎞로 5040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해저터널이 완공되면 여수와 남해 간 육상거리가 52㎞에서 7㎞로 단축되고 이동시간도 80분에서 10분으로 줄어든다.

 여수-남해 해저터널 대토론회 참가자 기념촬영(사진=여수시)

여수-남해 해저터널 대토론회 참가자 기념촬영(사진=여수시)
여수시와 남해군은 1998년 도로건설계획을 수립한 후 1999년부터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해왔으나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반영되지 못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목포 해양관광도로 건설을 지역공약으로 내세우고, 지난해 제11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거제부터 고흥까지 남해안 해안도로를 연결하는 ‘쪽빛너울길’ 조성계획이 발표되며 해저터널 건설 목소리도 다시 높아지고 있다.

토론회에 참석한 권오봉 여수시장은 “정부가 계획 중인 남해안 발전의 로드맵을 완성하기 위해서는 여수와 남해를 직접 연결하는 해저터널의 건설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며 “도로 구축은 경제성은 물론 지역 발전가능성, 지역민 수요, 광역도로망의 연결성 등도 충분히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승용 부의장은 "여수-남해를 연결하는 다리는 사업비가 1조 6천억 원에 달하는 등 사업추진이 좌절됐지만 해저터널로 연결하면, 30% 수준에 불과한 5천억 원으로 충분하다"고 전했다.

주 부의장은 "우리나라는 남북으로는 철도와 교통이 발달했지만 동서나, 좌우로는 교통상황이 열악하기 때문에 여수-남해간 해저터널을 하루빨리 개통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