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교통 노조 “임금체불·폭행, 사측 일가 갑질 규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양교통 노조 “임금체불·폭행, 사측 일가 갑질 규탄”

광양교통 노조가 3일 광양시청 앞 광장에서 사측의 노조탄압을 규탄하며 집회를 열고 있다.(사진=최창민 기자)

광양교통 노조가 3일 광양시청 앞 광장에서 사측의 노조탄압을 규탄하며 집회를 열고 있다.(사진=최창민 기자)
최근 임금체불과 노조위원장 폭행 사건으로 논란이 된 전남 광양의 시내버스를 독점 운영하는 광양교통 노조가 사측의 노조 탄압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광양교통 노조는 3일 광양시청 앞 광장에서 조합원 1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최근 발생한 노조 회의장 난입과 노조위원장 폭행 등 사측의 갑질 족벌경영을 규탄했다.

박인성 노조위원장은 투쟁사에서 “우리는 광양교통 사측 일가의 갑질 행동과 일탈에서 비롯된 작금의 사태에 대해 자괴감과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광양시민의 발로서 새벽부터 자정까지 시민의 안전한 이동을 위해 열심히 승무한 동지들이 무슨 죄가 있단 말인가”라고 개탄했다.

박 위원장은 또 “말도 안되는 특권의식에 사로잡혀 노동자들을 하수인 격으로 생각하며 무시하는 것이 일상이 되어 있다”며 “안전운행의 최 일선에 있는 노동자들의 감정과 인격을 무시하는 것은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동안 사측 일가의 갑질에 많은 노동자들이 상처와 고통에 시달려 왔다. 경영자로서 기본도 지키지 못하면서 함부로 대하는 그들의 부당함은 용서할 수 없다”며 “오늘 이 투쟁을 시작으로 갑질하는 사측 일가의 악습을 뿌리 뽑고 노동이 존중받고 웃으며 친절히 승무할 수 있는 일터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에서 노조는 사측의 노동탄압 중단, 미지급한 임금 지급 등 노조와의 약속 이행, 시의 지원금 예산삭감 철회 등을 주장했다.

앞서 광양교통 노조는 노조 간부 회의실 난입과 노조위원장 상대 폭언·폭행 혐의 등으로 회장과 사장, 전무, 관리이사 등 사측 경영진 4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또 합법적인 노조 활동 방해 등 부당노동행위와 4대 보험 미지급 등에 대해 고용노동부 여수지청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광양교통 사측은 이번 노조위원장 폭행 사건과 관련해 폭행 사실은 부인하면서도 노조와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광양경찰은 노조 회의장에 난입해 노조위원장의 멱살을 잡아 밀치는 등 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경영진에 대해 입건과 함께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