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상공회의소 KTX 호남선 최단 노선 신설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여수상공회의소 KTX 호남선 최단 노선 신설 촉구

여수 순천 광양 상공회의소 등 전남·전북지역 상공인들이 천안~세종~공주~익산을 잇는 호남선 KTX 최단 노선의 신설을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상공회의소는 호남지역 9개 상공회의소가 KTX관련 호남지역 상공인 성명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지역 상공인들은 "정부가 평택~오송 간 선로의 포화를 개선하기 위해 추진하는 '복 복선화'를 반대하고, 국가 균형발전과 호남권 주민의 불편 해소를 위해 호남선 KTX 최단 노선을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상공인들은 "2005년 호남선과 경부선의 분기역 선정 과정에서 호남권 지역 주민들이 요구해 왔던 '충남 천안' 아닌, '충북 오송'으로 결정되면서 3천 원 정도의 추가비용과 함께 19km를 우회하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