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여수 플랜트건설노조 주 52시간 임금보전 등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상] 여수 플랜트건설노조 주 52시간 임금보전 등 촉구

퇴직공제부금 만 원 인상·포괄임금제 금지 요구

 플랜트건설노조가 여수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고영호 기자)

플랜트건설노조가 여수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고영호 기자)
전국 플랜트건설노조 여수지부와 전남동부경남서부지부(광양읍)가 주 52시간 도입에 따른 임금보전 대책 등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7일 오후 2시 30분 고용노동부 여수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요구했으며 전국에서 8개 지부가 동시다발적으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플랜트건설노조는 문재인 대통령과 고용노동부에 ▲주 52시간 도입에 따른 근로시간 단축으로 임금삭감된 건설노동자 임금보전 대책 수립 ▲하루 퇴직공제부금 5천 원으로 상한 제한한 건설근로자법 시행령 즉각 개정 및 퇴직공제부금 만 원으로 인상 ▲50억 원 이상 민간공사현장 퇴직공제제도 의무가입 건설근로자법 시행령의 즉각 개정 ▲건설현장 포괄임금 합법화하려는 고용노동부 지침 폐기·포괄임금제 금지 지침 시행을 호소했다.

플랜트건설노조는 "문재인 정부가 지난해 12월 퇴직공제부금 인상을 발표했지만 2018년 1월 이후 신규로 발주된 건설현장에만 적용돼 건설노동자 대부분이 퇴직공제부금 인상의 혜택을 못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플랜트건설노조는 "정부가 퇴직공제부금 적용대상 건설현장을 민간공사 50억 원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올 10월 현재까지 시행되지 않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플랜트건설노조는 "건설업체가 하루 일당에 연장수당 및 주휴수당을 포함시킨 포괄임금 근로계약을 강요하는데도, 노동부가 근로기준법을 지키지 않는 사용자를 처벌하기는 커녕 면죄부를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플랜트건설노조 간부들이 여수지청장과 면담하고 있다(사진=고영호 기자)

플랜트건설노조 간부들이 여수지청장과 면담하고 있다(사진=고영호 기자)
플랜트건설노조 간부들은 기자회견 직후 강성훈 고용노동부 여수지청장을 지청장실에서 면담했고 강 청장은 노조의 뜻을 정부에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플랜트건설노조 여수지부 조합원은 2만 여 명·전남동부경남서부지부 조합원은 만 6천 여 명으로 여수산단 GS칼텍스·LG화학과 포스코 광양제철소 등에서 설비 건설과 유지 등 업무를 맡고 있다.

 전남동부경남서부지부 안영일 수석 부지부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사진=고영호 기자)

전남동부경남서부지부 안영일 수석 부지부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사진=고영호 기자)
전남동부경남서부지부 안영일 수석 부지부장은 "문재인 정부가 최근 경기침체와 고용부진을 빌미로 정부의 노동존중 및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폐기시키려는 보수언론과 건설자본의 눈치를 보고 건설노동자의 노동조건 개선과 노후복지 향상을 위한 법제도 개선에 주저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플랜트건설노조는 "평화적인 촉구 기자회견에도, 정부가 건설노동자에게 약속한 사항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대 정부 상경투쟁 등 분노에 찬 강경 투쟁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선포하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