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프리카 관광코스 따라” 광양시의회, 외유성 해외연수 논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남아프리카 관광코스 따라” 광양시의회, 외유성 해외연수 논란

주요 동선에 빅토리아폭포, 초베 국립공원 등 관광지
전체 의원에 책정된 예산 4160만원 7명이 몰아 써
예산 사용 비공개 '깜깜이'..동행한 공무원도 논란

전남 광양시의회 전경. (사진=자료사진)

전남 광양시의회 전경. (사진=자료사진)
전남 광양시의회가 최근 다녀온 남아프리카 4개국 해외연수가 일정 대부분이 관광지로 짜여 외유성 호화 연수 논란이 일고 있다.

더욱이 이번 연수에 참석한 의원 7명은 전체 의원 13명에게 320만원 씩 책정된 예산 4천여만 원을 몰아서 소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광양시의회 의원 7명과 공무원 2명 등 총 9명은 지난달 10일부터 19일까지 9박10일 일정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 잠비아, 보츠와나, 아랍에미리트 4개국 해외연수를 다녀왔다.

전남CBS가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받은 ‘2018년 의원 공무 국외연수 계획’ 자료를 보면 이번 연수는 ‘국외 지방도시를 방문해 의회의 주요 정책과 도시계획, 문화·해양관광분야 등을 비교 견학함으로써 글로벌 명품도시 광양 건설을 위한 정책을 발굴하고 우수 사례의 접목’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일정 대부분이 세계3대 폭포인 짐바브웨 ‘빅토리아 폭포’, 수상 사파리로 유명한 ‘초베 국립공원’, 세계 최초 야외식물원으로 불리는 남아공 케이프타운 ‘커스텐보쉬’, 두바이 세계 최대 인공섬 ‘팜주메리아’ 등 남아프리카 주요 관광지다.

공식방문 일정은 요하네스버그의회, 남아프리카공화국해양협회, 케이프타운의회, 두바이무역관 등 4곳으로, 관광 일정에 따라 구색 맞추기로 끼워 넣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광양시 의회사무국은 올해 본예산에서 의원 13명 1인당 320만원 씩 총 4,160만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주요 포털사이트에서 ‘빅토리아폭포’, ‘초베 국립공원’ 등을 입력하면 경비 400만 원 가량의 남아프리카 4개국 신혼여행 코스 상품이 검색된다.

그러나 이번 연수에 소요된 예산은 의원 1인당 594만원으로, 7명이 자부담 없이 모두 4,158만원을 사용했다.

광양시의회가 외유성 해외연수를 위해 의원 7명이 전체 의원에 편성된 예산을 몰아 썼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에 대해 의회 사무국 관계자는 “나머지 의원들은 내년 예산으로 가기로 합의된 것”이라며 “다른 지방의회에서도 이런 식으로 연수를 간다”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의회 사무국은 이번 연수의 구체적인 예산 편성과 사용 내역은 밝히지 않았다.

이번 연수에 동행한 공무원은 전문위원 1명과 축고사 작성·일정관리 담당자로, 연수 목적과 맞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광양시 의회사무국이 이번 연수와 관련해 연수 전 일체의 자료 요구에 응하지 않다가 연수가 끝난 뒤 2쪽 분량의 계획서만 공개한 것도 깜깜이 연수라는 비난을 자초했다는 지적이다.

민주평화당 정인화 의원(광양·구례·곡성)은 최근 국정감사에서 “지방재정은 갈수록 어려워지는데 공무국외여행에 참여하는 지방공무원 수가 증가하고 있다”며 “각 지방자치단체는 공무국외여행 인원의 규모와 예산집행 적정성을 면밀히 따져 선심성·관광성 여행이 되지 않도록 감시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