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석 순천시장 국가보조금 수사 전남청으로 이송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허석 순천시장 국가보조금 수사 전남청으로 이송

최근 순천 기관장 만찬 논란 때문..장기화 불보듯

전남지방경찰청 전경.(사진=자료사진)

전남지방경찰청 전경.(사진=자료사진)
허석 전남 순천시장의 국가보조금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순천경찰서가 사건을 전남지방경찰청으로 이송했다.

전남 순천경찰서는 순천서 지능범죄수사팀이 맡아온 허 시장의 국가보조금 유용 의혹 수사를 전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이송했다고 10일 밝혔다.

일선 경찰서에서 수사 중인 사건이 상급기관으로 이송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경찰은 최근 불거진 순천 지역 기관장 만찬 논란 이후 수사의 공정성 시비가 일자 상급기관으로 이송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 시장은 2005년 이후 7년 동안 순천시민의신문 대표를 맡던 중 5억7000여만 원 상당의 지역 신문발전기금을 받았으며 이중 일부를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순천경찰서는 지난 7월부터 허 시장의 혐의 확인을 위해 신문사 회계장부 등 관련서류를 확보해 분석하는 한편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해왔다.

그러나 최근 순천 지역 한 기관장 모임에서 이삼호 순천경찰서장이 피의자 신분인 허 시장과 모처에서 만찬을 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었다.

경찰이 수사의 공정성 시비를 이유로 사건을 이송한 가운데 새롭게 수사를 맡은 전남청의 수사기록 검토 등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어서 수사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다.

전남청 지수대 관계자는 “오늘 이첩이 결정됐고 아직 관련 서류를 받아보지 못했다”며 “기록을 넘겨받는대로 검토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