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여수시법원 첫 출근 강력 반발

 경찰이 여수시법원 입구에 대기하고 있다(사진=독자제공)

경찰이 여수시법원 입구에 대기하고 있다(사진=독자제공)
노동계가 박보영 전 대법관의 여수시법원 첫 출근에 강력 반발했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와 '쌍용차 희생자 추모·해고자 복직 범국민대책위원회'·철도노조 호남본부는 10일 오전 학동 여수시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 전 대법관의 쌍용차 대법원 판결이 재판거래가 아니었는지, 왜 해고를 정당하다고 판단했는지, 해고 노동자들에게 직접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철도노조 파업 사건에서는 노조 업무방해 1·2심 무죄 판결을 깨고 사건을 유죄 취지로 파기환송한 이도 박 대법관이었다"며 "과거사 사건 유족들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원고 승소 1·2심을 뒤집어서 국가배상을 기각시킨 장본인도 박 전 대법관으로, 이 판결들은 양승태 사법부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고한 VIP문건에서 국정에 협조한 사례로, 사법농단의 구체적 사례로 거론된다"고 주장했다.

 노동계 측이 면담 요청을 위해 진입을 시도하다가 여수시법원 청사 내에서 쓰러져 있다(사진=독자제공)

노동계 측이 면담 요청을 위해 진입을 시도하다가 여수시법원 청사 내에서 쓰러져 있다(사진=독자제공)

 법원 측이 여수시법원 청사 내에서 진입 등을 통제하고 있다(사진=독자제공)

법원 측이 여수시법원 청사 내에서 진입 등을 통제하고 있다(사진=독자제공)
노동계는 박 전 대법관과 면담을 요청했으나 이뤄지지 않았다.

여수경찰 등이 출근하는 박 전 대법관을 호위하면서 반발하는 노동계와 몸싸움 등 마찰도 빚었다.

박 전 대법관은 법원 직원을 통해서 "고향 쪽에서 근무하게 돼 기쁘다, 초심을 잃지 않고
1심 법관으로서 소임을 다하겠다,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는 입장만 전했다.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김득중 지부장(왼쪽)이 발언하고 있다(사진=독자제공)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김득중 지부장(왼쪽)이 발언하고 있다(사진=독자제공)
순천 출신으로 전주여고를 나온 박 전 대법관은 92부터 3년간 광주지법 순천지원 판사로 근무하기도 했으며 올해 1월 퇴임해 변호사 개업 대신 사법연수원과 모교인 한양대학교에서 교수로 활동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전남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